바른미래당 두동강 '난장판' 의총
"孫 즉각퇴진" vs "좌시 않겠다"…고성 난무…이언주, 당직자들과 몸싸움도
'선거제 패스트트랙' 1시간 넘도록 논의조차 안돼…추인 표결처리 난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4. 18(목) 11:13
바른미래당이 18일 손학규 대표의 진퇴 문제를 놓고 두쪽으로 나뉘어 정면 충돌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는 손학규 옹호파와 퇴진파 간 고성이 난무하는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특히 손 대표가 최근 내세운 '제3지대론' 작업의 일환으로 호남신당 창당을 준비한다는 소문이 증폭되면서 바른정당계 일부 의원들은 손 대표가 '해당(害黨) 행위'를 하고 있다며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그러자 국민의당 출신 일부 중진의원들은 손 대표를 감싸며 지도부 사퇴론이야말로 당을 분열시키려는 꼼수라며 맞받았다.

 양측간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나오면서 당내 일각에서는 사실상 분당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왔다. 원내 지도부는 언론의 비상한 관심이 부담스러운 듯 시작부터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했다. 바른정당 출신의 하태경 최고위원과지상욱 의원은 "언제부터 비공개로 의총을 했냐"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의총에 참석한 다수 의원에 따르면, 손 대표는 회의 시작에 앞서 "당 혼란에 죄송하다. 여러 정계개편설이 있지만, 거대 양당체제 극복이 중요하다. 단합하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남신당 창당설과 관련, 자신에게 쏟아질 비판을 예상한 듯 서둘러 방어막을 친 것이다.

 그러나 이언주 의원은 손 대표에게 "즉각 당 대표직을 그만 두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지 의원도 "(호남신당 창당과 관련한)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손 대표와 박주선 의원은 각성하라"며 가세했다.

 이에 "대표를 흔드는 것은 좌시할 수 없다"(박주선 의원), "이언주 의원은 발언권이 없다. 참관만 허락한다"(김관영 원내대표), "이언주 의원은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라"(임재훈 의원) 등 손 대표 체제를 옹호하는 의원들의 맞공이 이어졌다.

 회의 시작에 앞서 이언주 의원은 의총장 진입을 막는 당직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손 대표에 대한 막말 논란으로 최근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양측 간 공방이 이어지면서 당초 논의하기로 했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문제는 의총 시작 후 1시간이 넘도록 언급조차 되지 못했다.

원내 지도부는 앞서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3당과 잠정으로 마련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이날 의총에서 표결에 부칠 방침이었다.

 유승민 전 대표는 비공개 발언에서 "오늘은 (선거제 패스트트랙) 협상 결과만 공유하고 의결은 추후에 하자"며 표결 처리에 대한 반대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