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75%로 동결
시장 예상대로…미 통화정책, 무역협상, 브렉시트, 추경 등 변수 고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4. 18(목) 10:09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연 1.75%로 동결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1.50%에서 1.75%로 인상되고 나서 올해 들어 동결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금통위 결정은 시장의 예상대로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 104개 기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동결' 응답률은 97%였다.

 주요국 통화정책이 완화적 기조로 전환한 영향을 받아 동결 전망이 우세했다고 금투협회는 전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비둘기(통화완화 선호)' 기조를 보이면서 현재 0.75%포인트인 한미 정책금리 역전폭이 더 커질 가능성은 일단 줄었다는 것이다.

 올해 들어 국내외 경기가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한 점도 이번 결정의 주요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까지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1개월 연속, 미래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개월 연속 하락했다.

 정부의 '9·13 대책' 등으로 가계부채 증가세가 확연히 둔화, 한은이 2017년 이후 두 차례 금리 인상의 근거로 내세웠던 '금융불균형' 문제도 다소 완화됐다는 평가다.

 이같은 측면만 고려하면 금리의 추가인상보다 인하로 방향을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고 여겨질 수 있다.

 그러나 금리를 내릴 상황은 아직 아니라는 게 시장의 대체적 관측이고, 금통위도 이런 인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내 기준금리 동결 기조가 우세하지만, 추가인상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평가가 없지 않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 1일 기자 간담회에서 "지금이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또 세계 경기의 흐름을 좌우할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관망' 의견이 우세했던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대응과 일자리 확충 등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3번째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7조원 미만 규모로 편성될 전망이라는 점에서 그 효과를 지켜보자는 뜻으로도 읽힌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