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무단횡단, 5분 먼저 가려다 50년 먼저 간다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입력 : 2019. 04. 18(목) 00:00
최근 보행자 사망사고가 잇따르면서 운전자의 보행자 안전의무 준수 및 보행자의 도로를 횡단 시 주의의무가 요구되고 있는 현실이다.

지난해 제주지역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모두 82명으로 이 중 보행자는 37명으로 교통사고 전체 사망자의 45%에 해당해 타 지역에 비해 보행자 사망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발생한 보행자 교통사망사고의 공통점을 살펴보면 첫째는 발생시간이 23시~02시 사이의 심야시간대, 둘째는 보행자의 무단횡단, 셋째는 보행자의 복장이 어두운 계열이었다는 점, 마지막으로 넷째는 보행자의 음주 의심이다.

이러한 보행자의 행태를 유추해 볼 때 심야시간대 음주를 한 상태에서 어두운 계열의 복장을 착용한 채 무단횡단을 시도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음주 시에는 평소보다 더욱 차·보도 보행에 유의하고 무단횡단이나 갓길 보행을 삼가며 야간에는 눈에 잘 띄는 복장을 착용하는 안전한 보행습관이 요구됨을 시민들 모두 명심해야 할 것이다. 덧붙여 보행자 뿐만 아니라 운전자들의 낮은 교통법규 준수, 안전 불감증, 타인에 대한 미배려 등도 큰 문제인 바, 보행자를 보호하는 운전자의 안전운행이 더욱 필요하다 할 것이다.

'5분 먼저 가려다 50년 먼저 간다'는 말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길 필요가 있다. 모든 일에 있어서 급히 하려고 하면 오히려 일을 그르칠 수 있기 때문에 옛 선현들은 모든 일에 신중을 기했던 것이다. 무단횡단의 가장 큰 원인이 개개인의 교통의식 부족임을 모두가 명심하고 우리 스스로가 교통법규를 지키는 자세가 반드시 필요할 것이다. <조석완 제주동부경찰서 경비교통과장>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