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플러스]유통기한 지난 우유 어쩌나…
입력 : 2017. 12. 12(화) 00:00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가죽 닦는데 쓰면 '반짝반짝'
먹기엔 찝찝하고 버리자니 아까운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는 가죽제품 광택제로 사용할 수 있다. 마른 헝겊에 우유를 적셔 가죽 소파 등 가구, 가죽 옷 등을 닦아주면 때가 제거되고 우유에 들어있는 지방성분으로 반짝반짝 윤기가 난다. 다만 너무 많은 양의 우유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우유 냄새가 날 수 있어 창문을 열어 환기시켜주는 것이 좋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