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왜곡, 4·3 폄훼 막을 '역사 부정 처벌법' 제정을"

제주4·3연구소, 5·18망언 규탄 성명 내고 법적 장치 마련 촉구

진선희기자 / sunny@ihalla.com    입력 2019. 02.22. 13:41:48

제주4·3연구소는 22일 5·18 망언 규탄 성명을 내고 "5·18 망언은 역사 부정을 넘은 자기 부정"이라며 "5·18 왜곡과 4·3 폄훼를 막을 '역사 부정 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4·3연구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역사왜곡 망언 시리즈'는 5·18 정신으로 일으켜 세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처참하게 짓밟고 있다"며 "이들의 발언은 역사 부정을 넘어 자기 부정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4·3연구소는 "우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 '4·3 흔들기'를 경험했다. 보수세력들은 4·3위원회 폐지와 축소 움직임, 각종 소송, 위패 철거 요구 등을 통해 2000년 제정된 제주4·3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의 정신을 끊임없이 훼손하려 시도했다. 이를 막아냈던 것은 제주도민의 하나된 의지였다"며 "과거사의 진실을 은폐하고 부정하는 세력들에 대한 단호한 처벌만이 역사 왜곡과 모독을 막을 수 있는 길이고 이를 위해서는 법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4·3연구소는 ▷5·18, 4·3의 역사적 진실 부정과 관련한 '역사 부정 처벌법' 제정 ▷5·18 당시 헬기 사격과 발포 명령자 확인 등 철저한 진상조사 ▷국회에서 표류 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 통과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