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민간인사찰 의혹' 이인걸 전 특감반장 조사

연합뉴스 기자 / hl@ihalla.com    입력 2019. 02.16. 20:13:41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최근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이 전 반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늦은 시각까지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부터 전직 특감반원인 김태우 전 수사관이 주장한 청와대 고위 인사들의 민간인 사찰 및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 전 반장을 상대로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등에 해당하는 행위에 이 전 반장이 실제로 관여했는지, 이같은 행위가 어떤 맥락에서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고발된 내용이 많은 만큼 당일 조사에서 모두 소화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이 전 반장을 재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김 전 수사관의 의혹 제기에 따라 지난해 12월 20일 이 전 특감반장을 임종석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함께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같은 달 27일에는 이 전 특감반장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박찬규 환경부 차관, 주대영 전 환경부 감사관, 김지연 전 환경부 운영지원과장을 직권남용으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의혹 제기 당사자인 김 전 수사관도 지난달 10일 자신의 상관이던 이 전 반장과 박형철 비서관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데 이어 지난달 31일 이 전 반장을 조국 수석, 박형철 비서관과 함께 국고손실 및 직권남용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

그간 여러 차례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김 전 수사관은 14일에도 서울동부지검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으면서 자신에 대한 휴대전화 감찰과 환경부 장관 '찍어내기 감찰' 의혹 등에 관해 진술했다.연합뉴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