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제주 공공장묘시설 '고육지책' 공모

주민 반발 많아 도내 전 마을 대상 신청 접수
유기동물 처리시설 없는 서귀포시 우선 추진

위영석 기자 / hl@ihalla.com    입력 2019. 02.15. 17:17:19

제주자치도는 15일 유기동물을 체계적으로 보호하고 효율적인 동물사체 처리를 위해 '공영 동물보호센터 및 공설동물장묘시설 신축부지 공모'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매년 제주지역에서 유기되거나 죽은 반려동물의 처리를 위해 동물보호센터가 추가로 설치되고 공설 장묘시설이 추진된다.

제주자치도는 15일 '동물보호법 제4조'와 '제주자치도 동물복지 5개년 계획'에 따라 유기동물을 체계적으로 보호하고 효율적인 동물사체 처리를 위해 '공영 동물보호센터 및 공설동물장묘시설 신축부지 공모' 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공모기간은 15일부터 3월8일까지 21일간이며 공모내용은 제주자치도 동물보호센터와 공설동물장묘(화장)시설을 함께 설치 또는 개별 시설 설치를 위한 부지 제공 마을이다. 개인 또는 마을 소유 토지인 경우 행정에서 매입을 추진하고 마을 경계 내 도유지에 설치를 희망하는 경우에도 신청이 가능하다.

대상지역은 제주도 전역이지만 동물보호센터가 없는 서귀포시 지역 우선 원칙으로 선정할 방침이다.

제주자치도는 도내 여러 지역을 대상으로 부지를 협의했지만 설립취지에 공감하면서도 주민들의 반발이 많아 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형식으로 방식을 전환했다.

반려동물을 포함해 죽은 실험·산업동물, 로드킬 당한 동물를 처리할 수 있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은 제주도의회 등에서 지속적으로 요구돼 왔지만 부지를 확보하지 못해 사업 추진이 답보상태를 면치 못했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에서는 죽은 반려동물을 항공기나 배를 통해 육지로 보내 처리해왔다.

유기동물의 경우도 현재 도내에서는 제주동물보호센터가 1개소가 있지만 수용규모가 하루 400~500마리 정도에 머물러 2016년 3027마리, 2017년 5828마리 등 매년 급증하는 유기동물을 받아 들이지 못하고 있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민선 7기 공약사항인 제주도 동물복지 5개년 계획을 실천하고 동물보호센터가 없는 서귀포지역 수요를 고려해 서귀포에 우선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