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민간위탁 2456명 정규직 전환하라"

민주노총 제주 비정규직 문제해결 촉구

홍희선기자 / hshong@ihalla.com    입력 2019. 02.12. 14:45:10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 3단계 정규직 전환에 대해 제주도가 책임지고 실천해야한다고 요구했다. 홍희선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 3단계 정규직 전환에 대해 제주도가 책임지고 실천해야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노총은"제주도정은 정부가 3단계 가이드라인을 발표하지 않아서 추진하지 못하고있다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3단계 민간위탁기관의 정규직 전환 문제는 각 지방정부가 책임있게 추진해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서울특별시, 광주광역시 등 지방정부들 3단계 민간위탁사무에 대한 직접고용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원칙을 수립하고 추진하고 예산 편성 등 적극적인 실행방안을 진행해나가고 있다"며 "그러나 제주도정은 중앙정부의 지침만 바라볼 뿐 그 어떤 적극적인 노력도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제주도에는 251개 사업을 민간위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 사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는 2456명에 이른다"며 "도민들의 생명이나 안전과 직결되는 교통분야, 환경분야, 교육분야 등 광범위하게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는 사업들은 제주도정이 직접 책임있게 운영해야한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제주도청은 251개 민간위탁 사업에 대한 직접 운영 원칙과 직접고용방침을 수립해야한다"며 "3단계 민간위탁 사업 정규직 전환과 운영 방침에 대한 도민 의견을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수렴해야한다"고 요구했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