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승리, 클럽 폭행 사건때 현장에 없었다"

승리 구설 오르자 대신 입장 밝혀…"승리 클럽 이사 사임은 입대 때문"

연합뉴스 기자 / hl@ihalla.com    입력 2019. 01.31. 18:45:48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소속 가수인 빅뱅의 승리가 이사로 있던 강남구 역삼동 클럽 폭행 사건과 관련해 대신 입장을 밝혔다. 그는 클럽 이사가 손님을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승리는 클럽에 없었으며, 최근 이사직을 사임한 것은 3~4월 승리의 입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양 대표는 31일 공식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사고 당일인 (지난해) 11월 24일 승리는 현장에 새벽 3시까지 있었고, 해당 사고는 새벽 6시가 넘어서 일어난 일임을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클럽 사내 이사로 등재됐던 승리가 얼마 전 사임한 이유로는 "승리의 현역 입대가 3~4월로 코앞에 다가오면서 군 복무에 관한 법령을 준수하기 위함"이라며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제30조에 따라 군인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업무에 종사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로인해 승리는 클럽뿐 아니라 자신의 이름으로 등재된 모든 대표 이사와 사내이사직을 사임하는 과정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지난해 11월 24일 해당 클럽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과 관련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던 김 모 씨가 자신이 피해자인데도 가해자로 몰렸다며 지난 28일 경찰과 클럽의 유착 의혹을 제기하며 불거졌다. 이후 이 클럽은 빅뱅 승리가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됐고, 승리가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기 직전 이사직을 사임한 것으로 전해지며 비난이 쏟아졌다.

 또 일각에서 클럽 직원들이 일명 '물뽕'으로 불리는 신경역제제를 이용해 여성을 강제로 끌고 나가려다 이번 사건이 벌어졌다는 주장이 나오는 등 의혹이 확산해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내사에 착수했다.

 이를 의식한 듯 양 대표는 "현재 폭행 사건과 무관하게 마약 조사 등으로 분위기가 전환되는 듯하다"며 승리는 이와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승리는 얼마 전에도 다수의 근거 없는 제보들로 인해 압수수색 영장을 동반한 강력한 검찰 조사를 받은 적이 있으며, 소변 및 모발 검사를 통한 모든 검사에서 조금의 이상도 없음이 명확히 밝혀졌음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또 "승리도 이번 일로 인해 걱정하셨을 팬들에게 대단히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양 대표는 소속 가수가 구설에 휘말린데 대한 미안함도 전했다.

 그는 "예상치도 못한 구설수가 생길 때면, 걱정하셨을 팬들에게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며 전속 계약을 통해 가수 활동의 모든 부분을 관리하지만, 근거없는구설에 대비하고 조심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토로했다.연합뉴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