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파업하나

네이버 노사, 중노위 조정 결렬

연합뉴스 기자 / hl@ihalla.com    입력 2019. 01.17. 16:30:03

네이버 노사가 단체교섭에 실패하면서 파업 등 쟁의행위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17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노동조합(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과 사측은 지난 10일과 16일 2차례에 걸쳐 세종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진행했으나 최종 결렬됐다.

 중노위 조정위원들은 안식휴가 15일과 남성 출산휴가 유급 10일, 전직원 대상 인센티브 지급 기준에 대한 설명 등을 조정안으로 제시했다.

 노조는 이를 받아들였지만, 회사 측은 거부했다.

 이에 앞서 네이버 노사는 13차례 교섭을 벌였으나 합의에 실패하고 중노위 조정절차에 돌입했다.

 이수운 네이버 노조 홍보국장은 "이번 조정 불발로 노조는 쟁의권을 갖게 됐다"며 "협상 재개의 키는 사측이 쥐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노조는 오는 21일 조합원 대상 설명회를 열어 향후 교섭 및 쟁의행위 방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네이버 직원 중 노조 가입률은 40%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