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촉하는 선수협회 vs 숨고르는 KBO

프로야구 FA 제도 개선 협상 2라운드

연합뉴스 기자 / hl@ihalla.com    입력 2019. 01.17. 00:00:00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제도 개선 협상이 언제쯤 제 궤도에 오를까.

FA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KBO 사무국을 비롯한 각 구단과 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회)가 접점을 찾을지 시선이 쏠린다.

KBO와 선수협회는 지난해 FA 제도 개선에 한목소리를 냈으나 합의에 이르진 못했다.

KBO가 FA 총액 상한제(4년 80억원), FA 등급제, FA 취득 기간 1시즌 단축, 부상자 명단 제도 도입, 최저연봉인상 검토안 등을 포함한 제도 개선책을 선수협회에 작년 10월 제안했다.

그러나 선수협회는 포스트시즌을 코 앞에 둔 상황에서 FA 제도 변경안을 논의하고 결정할 시간을 충분히 얻지 못했다며 KBO의 제안을 거절했다.

이 와중에 선수협회가 공정거래위원회에 KBO를 FA 제도와 관련한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신고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KBO와 각 구단이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선수협회는 그대로 끝나는 것 같던 FA 제도 개선 논의를 수정 제안으로 이어갔다.

16일 선수협회와 KBO 사무국에 따르면, 선수협회는 작년 말 간접 경로로 KBO에 FA 개선안을 수정해 다시 제안했다.

선수협회가 KBO와 FA 제도 개선 논의를 올해에도 적극적으로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과 달리 KBO와 각 구단은 지금 현재로선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어 협상 소강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