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17일 에르베르 상대로 32강행 도전

메이저 대회 복식 세 차례 우승 경력…2015년 윔블던 패배 설욕 기회
이기면 3회전서 라오니치-바브링카 경기 승자와 격돌

연합뉴스 기자 / hl@ihalla.com    입력 2019. 01.16. 15:58:14

호주오픈테니스 1회전에서 승리한 정현. 연합뉴스
생애 처음으로 세트스코어 0-2로 뒤지다가 3-2 대역전승을 거둔 정현(25위·한국체대)이 17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6천250만 호주달러·약 503억원) 2회전을 치른다.

 15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1회전에서 브래들리 클란(78위·미국)을 상대로 3시간 37분 접전 끝에 3-2(6-7<5-7> 6-7<5-7> 6-3 6-2 6-4) 승리를 따낸 정현은 17일에는 피에르위그 에르베르(55위·프랑스)와 2회전에서 맞붙는다.

 경기는 호주오픈 메인 코트 가운데 하나인 멜버른 아레나에서 열리며 17일 한국시간으로 오전 9시부터 시작하는 세 번째 경기로 배정됐다.

 오전 9시부터 여자단식 두 경기가 끝나면 정현과 에르베르의 경기가 시작하는데여자단식이 대개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오후 1시 안팎에 경기가 시작할 가능성이 크다.

 일단 정현으로서는 비교적 해볼 만한 상대와 2회전을 치르게 됐다고 볼 수 있다.

 정현은 2015년 이 대회 예선 1회전에서 에르베르와 처음 만나 2-0(6-4 6-2)으로이겼고, 같은 해 윔블던 본선 1회전에서는 에르베르에게 2-3(6-1 2-6 6-3 2-6 8-10)으로 졌다.

 다만 2015년은 정현의 기량이 지금처럼 만개하기 이전이라 17일 경기를 앞둔 상황에서 둘의 상대 전적은 참고 자료 이상의 의미를 갖기 어렵다.

 에르베르는 1991년생으로 정현보다 5살이 많고 키는 188㎝로 똑같다. 정현과 같은 오른손잡이로 단식 개인 최고 랭킹은 지난해 50위다.

 투어 대회 단식 우승 경력은 없지만 준우승이 두 차례 있고, 복식에서는 메이저대회 남자복식에서 세 번이나 우승한 경력이 있다.

 2015년 US오픈을 시작으로 2016년 윔블던, 지난해 프랑스오픈 등에서 니콜라 마위(프랑스)와 한 조를 이뤄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도 마위와 함께 남자복식에 출전한 에르베르는 우승할 경우 남자복식 그랜드슬램까지 달성하게 된다.

 현재 복식 세계 랭킹 12위, 2016년에는 2위까지 올랐던 복식 전문인 면이 있지만 단식에서도 2016년 윔블던, 2018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3회전까지 진출하는 등 쉽게 볼 상대가 아니다.

 올해 초 두 차례 투어 대회에서 자신보다 랭킹이 낮은 선수들에게 연달아 1세트게임스코어 5-1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졌던 정현은 일단 15일 1회전 경기를 극적인 역전승으로 장식하면서 상승세로 돌아설 발판을 마련했다.

 2019시즌 첫 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기분 좋게 따낸 정현으로서는 특히 지난해 4강까지 진출한 좋은 기억이 있는 호주오픈에서 다시 한번 날아오를 채비를 시작한 셈이다.

 정현은 1회전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에르베르는)예전에 경기해 봤기 때문에 잘 아는 상대"라며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에르베르는 정현이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서 처음 만났던 상대이기도 하다.

 정현은 2014년 US오픈에서 처음 단식 예선에 출전했고, 본선 데뷔전이 2015년 윔블던이었는데 1회전에서 에르베르를 만나 2-3으로 아쉽게 패배, 이번에 설욕의 기회를 잡았다.

 만일 정현이 에르베르를 물리치면 3회전에서는 밀로시 라오니치(17위·캐나다)-스탄 바브링카(59위·스위스) 경기의 승자와 만난다.

 둘 다 한때 세계 랭킹 3위까지 올랐던 톱 랭커들이고, 특히 바브링카는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세 번이나 우승한 바 있다.

 정현은 2회전 전날인 16일에는 한국 시간으로 오전 10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질 시몽(30위·프랑스)과 같은 코트에서 훈련했다.

 에르베르는 16일 남자 복식 1회전에 출전해 1시간 13분 만에 승리를 따내고 2회전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