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최고 횟감' 제주방어축제 개막

2일까지 모슬포항 일원.. 다양한 체험행사 풍성
행사기간 축제현장 대방어 기준 9만원 안팎 거래

연합뉴스 기자 / hl@ihalla.com    입력 2018. 11.29. 14:42:59

29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항에서 개막한 제18회 최남단 방어축제에서 참가자들이 맨손으로 방어 잡기 체험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겨울 바다 최고 횟감 방어를 소재로 한 제주대표 해양문화축제인 '제18회 최남단 방어축제'가 29일 서귀포시 모슬포항 일원에서개막했다.

 '청정 제주바다의 멋과 맛'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엔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차고 넘친다.

 ◇ 주인공 방어는 이런 생선

 축제의 주인공인 방어는 농어목 전갱잇과의 온대성 어류로 자리돔, 전갱이, 정어리, 멸치 등을 먹이로 하며, 몸길이가 최대 1m 이상까지 자란다.

 찬 바람이 부는 11월부터 다음 해 2월까지가 통통하게 살이 오른 방어를 맛볼 수 있는 최고의 시기다.

 특히 전국을 대표하는 방어 어장으로 꼽히는 마라도 해역에서 잡힌 대방어는 고소하고 쫄깃한 맛을 자랑한다.

 방어에는 DHA, EPA 같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고 비타민 D도 풍부해 고혈압, 동맥경화, 심근경색, 뇌졸중 등 순환기계 질환의 예방은 물론 골다공증과 노화 예방에도좋다.

 축제 현장에서는 대방어(5㎏) 기준 9만원, 중방어(1.6㎏ 이상∼4㎏ 미만)는 ㎏당 1만5천원 안팎에 거래된다.

 ◇ 방어? 부리? 부시리? 히라스? …알고 먹자

 방어와 부시리 둘 다 전갱잇과에 속하는 어류로 일반인들이 외관을 보고 구별하긴 쉽지 않다.

 방어의 정식 일본어명은 '부리(ブリ)', 부시리의 일본어명은 '히라마사(ヒラマサ)'다.

 부시리는 우리나라에서 흔히 히라스로 불린다. 히라마사라는 이름이 우리나라에들어오면서 '히라스'로 바뀌어 쓰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방어는 겨울철에 지방함량이 높아져 맛이 좋아지는 반면 부시리는 여름에서 가을 사이가 가장 맛이 좋다고들 한다. 부위별로 다소 차이는 있지만 부시리에 비해 방어의 살색은 붉고 어둡다.

 방어와 부시리를 구별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그 중 일반인들이 쉽게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은 윗턱뼈(주상악골)의 모양을 보는것이다.

 직각에 가까운 각도로 윗턱뼈가 꺾여 있는 것이 방어, 다소 둥글게 꺾여 있는 것이 부시리다.

 이외에도 등지느러미의 가시 숫자로 판별하기도 한다.

 방어의 경우 등지느러미 가시가 5개 혹은 6개지만, 부시리는 6개 혹은 7개다.

 ◇ 2일까지 다채로운 체험·행사…가족 단위 나들이에 제격

 최남단방어축제위원회가 여는 올해 축제에서는 방어 맨손 잡기, 어린이 물고기 잡기 체험, 가두리 방어낚시, 각재기 어린이 릴낚시, 소라 잡기, 보말 까기 대회, 해녀 태왁 만들기 대회 등 다양한 바다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올해 축제엔 자리, 멸치, 소라, 마늘, 감자 등 대정읍의 특산품도 조연으로 자리해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선상 방어낚시, 방어를 배에서 즉석 경매하는 '어시장 선상경매', 다금바리·대방어 해체쇼, 행운의 열쇠 4개를 찾아 자물쇠를 열면 방어를 무료로 주는 '황금열쇠를 찾아라', 최남단 바다올레길 수영대회 등도 진행된다.

 다양한 방어요리와 각종 수산물을 무료로 시식할 수 있는 코너와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시연, 투호 던지기, 풍어제, 가요제, 해녀 노래자랑, 방어가족 사랑의 우체통, 가족 윷놀이 체험, 지역 문화 탐방 프로그램 등도 마련됐다.

 축제는 내달 2일 가요제 결선과 모슬포항의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놀이를 끝으로막을 내린다.연합뉴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