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핫플레이스] (25) 렛츠런파크 제주 '워터파크'

2000원으로 즐기는 시원한 물놀이 천국

백금탁 기자 / haru@ihalla.com    입력 2018. 06.28. 20:00:00

29일부터 개장하는 렛츠런파크 제주 '포니 워터파크'
29일 포니 워터파크 개장… 입장료 저렴
메밀꽃밭 구경·마랑 힐링투어도 한번에


제주가 후텁지근하고 끈적한 장마철의 한가운데 놓여 있다. 비가 내린 후, 여름 땡볕이 내릴 때는 물이 있는 시원한 곳만 한 피서지도 없다. 한라산 기슭 450m에 자리 잡은 렛츠런파크 제주. 그 곳에 담수를 이용한 워터파크가 29일 개장한다. 그것도 '착한가격'으로 제공하는 데다 주변 놀이 시설, 먹거리 시설, 주말과 휴일에는 경마도 관람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피서를 보낼 수 있다. 여기에 하얗게 만개한 메밀꽃밭과 야생화 길을 걸으면서 소중한 추억을 남기는 것은 '덤'이다.

워터파크에서 신나게 물놀이를 하는 어린이들
▶2000원 워터파크… "더위야! 한방에 물럿거라"

렛츠런파크 제주가 29일부터 9월2일까지 말을 테마로 한 물놀시설인 '렛츠런파크 제주와 함께하는 포니 워터파크'를 개장한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어린이 전용 물놀이 시설이 올해 워터파크로 새롭게 업그레이드되며 한층 재미를 더한다. 해발 400m의 깨끗한 수질과 넓은 그늘 지역이 있어 휴식을 하는 데도 안성맞춤이다.

100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워터파크에는 대형 워터 슬라이드와 대형 수영장, 유아 전용 풀장 등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이 이외에도 물로켓 만들기, 친환경 헤나 체험, 어린이 레크리에이션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어린이를 동반한 부모를 위한 추억의 DJ쇼도 진행된다. 신청곡 방송, 사연 소개, 선물 증정도 이뤄진다. 이밖에도 간이매점과 푸드트럭이 운영돼 간식 걱정도 덜어준다.

물놀이 뿐만 아니라 말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갖춰져 있다.
경마가 시행되는 금~일 입장객은 단돈 2000원으로 물놀이와 말 테마파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경마가 없는 평일(월·화·목)에는 어린이 입장료 3000원만 내면 된다. 매주 수요일은 휴무일로 법적 기준에 적합한 수질관리에 소요된다. 안전요원이 매 시간 시설을 지키고 있기 때문에 안전사고의 우려도 덜어준다.

▶가족테마형 공원 인 '가든 페스티벌로의 초대'

렛츠런파크 제주에는 경마 외에도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제주 토종 제주마와 미니호스를 감상할 수 있는 '말 체험 동물원', 친환경 목재를 사용한 체험형 놀이시설 '트로이목마' 등을 갖춘 '어린이 모험랜드' 그리고 말 테마파크 골프장을 설치한 '해피랜드' 등이 있다. 어린이는 물론 연인들이 데이트 장소로 적극 추천한다. 관람대 뒤편에는 어린이승마장, 놀이터, 축구장, 배구장, 테니스장, 억새꽃밭 등 공원지역이 있어 체육행사나 소풍 장소로도 제격이다.

렛츠런파크 제주가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된 유휴지를 메밀꽃 단지로 조성해 30일부터 7월 말까지 개방한다.
이와 함께 렛츠런파크 제주가 메밀꽃을 테마로 여름철 이벤트를 기획했다.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된 경주로 내부 4만4500㎡(1만3480여평)의 유휴지를 메밀꽃 단지로 조성해 주변 산책로와 야생화를 곁들여 개방한다. 행사는 메밀 수확 시기인 7월 말까지 이어진다. 특히, 주말에는 한라산 백록담과 노꼬메 오름을 배경으로 메밀꽃과 함께 다양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운영한다. 지정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해쉬태그와 함께 SNS에 올리면 현장에서 소정의 기념품도 받을 수 있다.

‘마랑 힐링투어'도 최근 인기다. 평소 일반인들에게 개방하지 않는 마사지역을 비롯한 주요 공원시설 등을 친환경 전기차를 타고 볼 수 있는 견학 프로그램이다. 렛츠런파크 제주 입장료를 제외하고 1일 3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투어는 중문 광장을 출발해 말들의 영혼을 위로하는 마혼비, 공정한 경마 시행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경마운영센터, 통제 구역인 마사지역 등을 둘러본다. 모든 코스에는 해설사가 동승해 테마파크와 경주마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