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14)번영로~비치미오름~개오름 ~농로길~천미천~성읍저수지~억새밭길~목장길~영주산~성읍마을

가을 정취 뽐내는 오름·산 오르고 억새밭길 누비다

이태윤 기자 / lty9456@ihalla.com    입력 2017. 11.01. 20:00:00

탐방객들이 제주의 알프스라 불리는 영주산을 오르고 있다. 강희만기자
산자락 물들이고 있는 가을 향연 즐겨
영주산 올라 자연과 다음 만남을 기약


가을 하늘은 높았고 청명했다. 덕분인지 이를 바라보자 일상생활에 지쳐있던 몸에 활기가 돋기 시작했고, 에코투어의 발길이 닿는 곳마다 자연은 낭만적으로 다가왔다.

이번 에코투어에서는 총 3개의 오름과 산을 넘었다. 지칠 만도 하지만 에코투어 탐방객들은 도시에서 접하지 못했던 식물들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에코투어 일정을 모두 마무리 지을 때쯤은 아쉬움이 밀려왔다. 대자연을 벗삼아 잠시나마 바쁘게 돌아가던 사회를 잊고 여유를 만끽했던 이 시간들이….

지난달 21일 '2017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4차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매회 40명을 선착순 마감해 떠나는 이날 에코투어의 버스 안도 탐방객들로 가득 찼다. 번영로~비치미오름~개오름~농로길~천미천~성읍저수지~억새밭길~목장길~영주산~성읍마을로 이어지는 여정은 오전 9시쯤 에코투어 버스가 번영로 성불1교 인근에 도착하면서 시작됐다.

제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천미천을 지나고 있다.
출발 전 가볍게 몸을 푼 에코투어 일행은 첫 목적지인 비치미오름으로 향했다. 번영로에서 천미천을 지나 본격적으로 비치미오름을 오르기 시작했다. 해발 344m에 위치한 비치미오름의 높이는 109m이다. 이권성 제주트레킹연구소장은 비치미라는 이름은 꿩이 날아가는 모습에서 따온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비치미오름은 삼나무가 많이 자라고 나무숲이 무성했고, 20여분 오르자 정상에 도착했다. 정상에 올라 한라산을 바라보자 한라산을 뒷 배경으로 앞쪽으로는 동부지역의 각종 오름들이 솟아 있는 모습은 한폭의 그림 같았다. 멀리 다음 목적지인 개오름이 보였다. 정상에서 10여분간 휴식을 가지고 난 후 개오름으로 향했다.

바람을 맞으며 억새밭길을 걷고 있는 탐방객들.
개오름은 짧지만 가장 힘든 코스였다. 원뿔 모양의 성층 화산으로 꼭대기에 작은 분화구가 있는 개오름은 원뿔 모양이라서 인지 가파르고, 오름을 오르는 동안 종아리에 무리가 오기 시작했다. 솔직히 오름을 오르는 동안 너무 지쳐 허덕거리며 자연을 보고 느낄 새가 없었다. 그렇게 앞사람의 발자국을 따라 정신없이 오르다 보니 어느새 정상에 올랐다.

꽃향유.
정상에서는 비치미오름과 다른 또 다른 경관이 눈에 들어왔다. 정상에서는 성읍저수지가 보이고 저수지 주위에는 은빛 억새가 일렁거렸다. 이곳 모두가 오늘 투어의 목적지를 경유하는 곳이다. 이제 곧 눈에 보이는 곳을 한 군데씩 가야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설렜다.

개오름을 내려와 농로길을 지나고 천미천으로 향했다. 제주도에서 가장 규모가 큰 하천인 천미천은 연평균 강우량이 가장 많고, 태풍의 이동경로 상에 위치해 있어 집중호우 시 범람이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이다. 하지만 이날 천미천은 메말라 있었고, 메마른 천미천은 웅장한 자태를 뽐내며 탐방객들에게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곳에서 일행들은 삼삼오오 모여앉아 끼니를 해결하고 다시금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발길을 옮겼다.

성읍저수지의 인근 억새밭길을 따라 영주산을 향해 걸었다. 결이 고운 바람을 만나 찰랑이며 존재감을 드러낸 억새를 보며 가을의 풍요를 느낄 수 있었다. 각각 다른 팀으로 이번 투어에 신청한 탐방객들은 이 시간만큼 모두가 함께 온 일행이 되어 다함께 찰랑거리는 억새를 배경 삼아 연신 기념촬영에 여념이 없었다.

산부추 .
억새밭길을 뒤로하고 최종 목적지인 영주산에 도착했다. 영주산은 제주의 알프스로 불린다. 영주산은 해발 326m, 높이 176m인 기생화산으로 분화구는 남동쪽으로 벌어진 말굽형의 형태를 띠고 있다. 나무계단을 따라 정상에 오를 수 있어 비교적 접근하기 쉬운 산이기도 하다.

정상에 다다르자 동측으로는 성산일출봉과 풍력발전소, 우도 등 제주 동부지역이 한눈에 들어온다. 그야말로 오늘 투어의 하이라이트였다. 일행들은 정상에 올라 연신 감탄사를 연발했다. 그것도 잠시 이제 마지막 일정을 마무리해야 될 때가 되자 아쉬움이 밀려왔다. 비교적 여유로운 이번 투어는 여느 투어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오래도록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이날 에코투어 참가자 중 최고령인 강홍주(77·제주시 연동)씨는 "아내와 딸과 함께 에코투어에 처음 참가하게 됐다"면서 "예전부터 에코투어에 관심이 있었지만, 참가하면 일행들에게 짐이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으로 오래전부터 신문을 통해 에코투어를 대신 했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번 에코투어를 찾고 싶다"고 전했다.

한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