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11) 비자림로 절물 입구 삼거리~사려니숲길~임도~천미천~양하밭~표고밭길~삼다수숲길~말찻오름~삼다수숲길~천미천~비자림로

양하와 함께 맞이하는 향긋한 가을

홍희선 기자 / hshong@ihalla.com    입력 2017. 09.21. 00:00:00

빽빽한 삼나무로 가득찬 사려니숲길. 강희만기자
허리 굽혀야 볼 수 있는 겸손한 양하 한가득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 으름난초도 발견돼


9월 가을의 초입에서 열린 에코투어는 숲길과 하천을 오가는 비교적 평탄한 일정이었다. 수줍은 듯 고개를 내민 향긋한 양하와 빨갛게 익은 으름난초 등이 초가을의 정취를 더했다.

지난 9일 열린 한라일보 열한번째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는 시원한 가을 향기와 시작했다. 이날 일정은 비자림로 절물 입구 삼거리에서 사려니숲길~임도~천미천~양하밭~표고밭길~삼다수숲길~말찻오름~삼다수숲길~천미천~비자림로로 나오며 마무리했다. 참가자들은 사려니숲길 방면으로 가는 샛길에서 가슴팍까지 길게 자란 조릿대 숲을 헤쳐나가니 사려니숲길의 쭉쭉 뻗은 삼나무들이 허리를 꼿꼿이 세운 채 숲향기를 내뿜고 있었다.

여느때처럼 길이 아닌 곳을 길로 만들며 걸어간 곳에서는 벌초를 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듯한 이름 모를 가족묘지 하나가 나타났다. 제주에서는 무덤 양 옆에는 배롱나무를 심고 말에게 피해를 입지 않도록 현무암으로 산담을 쌓는다.

이권성 제주트레킹연구소장은 "배롱나무는 껍질이 없어 불교에서는 무소유를 상징하고 겉과 속이 같은 모습으로 선비들을 상징하기도 해 정자 주변에도 심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롱나무 꽃의 향기는 멀리 간다고 해서 오리향으로 불리기도 한다"며 "다정큼나무는 칠리향, 난초는 십리향, 백서향은 천리향, 금목서는 만리향이라고 불리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말찻오름을 오르고 있는 탐방객들.
다시 깊은 숲속으로 들어가니 한가운데 숲의 기운을 가득 먹고 자란 듯한 양하밭이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너도나도 곳곳에 숨어있는 양하를 채취하는 이색체험도 했다.

양하는 아시아 열대 지방을 원산지로 둔 생강과의 여러해살이 풀이다. 제주에서는 '양애', '양애끈'이라고 부르며 즐겨먹는 칼칼하고 향이 독특한 채소이다. 처마 밑에 심어 빗물이 잎으로 떨어지도록 함으로써 토양 유실을 막기도 하는 고마운 채소이기도 하다.

에코투어 길목 곳곳서 발견된 양하.
제주 사람들은 살짝 데친 양하를 쌈장에 찍어먹기도 한다. 양하는 8~9월에 꽃을 피우는 데 이 꽃의 어린순을 먹는다. 양하의 꽃을 찾기 위해서는 허리를 굽히거나 쪼그리고 앉아 양하 잎을 헤집어 뿌리쪽을 살펴야 한다. 한 번 보이기 시작하면 주변에 있는 양하가 계속 보여 금세 한 주먹 가득 채워졌다. 양하를 더 가져가고 싶었지만 아직 갈 길이 많이 남아 아쉬움을 뒤로하고 표고밭길로 발길을 옮겼다.

꽃이 아름답고 공기정화능력이 있어 가로수로 심기도 하는 협죽도도 보였다.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 지정된 으름난초 열매.
하지만 협죽도는 청산가리보다 6배 강한 독성을 가져 '죽음의 꽃'이라는 별명이 있다. 제주에서는 수년 전 관광객이 가지를 꺾어 젓가락으로, 해외에서는 핫도그 꼬치로 사용하다가 변을 당했다고 전해진다.

말을 방목하며 항상 말을 볼 수 있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말찻오름 기슭에서 정신없이 정상을 향해 올라가다 보니 빨간 열매를 맺은 으름난초를 볼 수 있었다.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 지정됐다고 하니 지금껏 만났던 수많은 야생화보다도 기억에 남는다. 말찻오름 탐방로가 보이는 곳까지 올라오니 딱 정오였다. 탐방로 곳곳에서 아침에 받은 도시락을 먹고 다시 발길을 재촉했다.

탐방객들이 제주에서 가장 긴 하천인 천미천을 따라가고 있다.
이권성 소장을 따라 말찻오름에서 삼다수 숲길로 제주에서 가장 긴 하천인 천미천을 마저 따라가 여정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에코투어만을 참가하기 위해 1박 2일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했다는 이은영씨는 "지난 봄 제주 한달살이를 했을 정도로 제주살이에 대한 욕망이 컸다"며 "후지산 등 해외로 트레킹을 다니다가 블로그를 보고 에코투어에 참가, 제주의 관광지를 벗어나 오름과 자연에서 하루 종일 푹 빠졌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은영씨와 함께 에코투어에 참가한 신미현씨는 "제주는 자주 오지만 에코투어에 오려고 제주에 온 지난 밤에는 설렘에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처음 오는데도 친근하게 대해주시니 제주의 푸근한 정을 느끼고 간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23일 열리는 제12차 에코투어는 절물휴양림 앞~민오름~큰지그리오름~족은지그리오름~목장길~바농오름~목장길~곶자왈~목장길~천미천~비자림로 코스로 진행된다.

한라일보